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Connect with Everything

Connect with Everything

November 26, 2020 - January 08, 2021

Gallery Baton is pleased to announce “Connect with Everything”, a solo exhibition by Tatsuo Miyajima b.1957 who is one of the international figures of contemporary art, from 26th November 2020 to 8th January 2021. This exhibition will provide a great opportunity to experience the wide spectrum of his overall artistic career including not only his representative LED (Light Emitting Diodes) work series but his recent paintings. Miyajima’s media practice transcends visual functionality of electronic materials including LED and IC and converts them into his authentic formative language. Especially, after his solo exhibition at Santa Barbara Museum of Art in 2019, the first major museum presentation in the US, he currently participates in “STARS”, a group exhibition of six most prominent Japanese contemporary artists at Mori Art Museum and “Chronicle 1995–2020”, a solo exhibition at Chiba City Museum of Art. In this situation in which the global art world pays considerable attention to his activities, it is meaningful to have his solo exhibition in Seoul at Gallery Baton.

     Flickering LED numbers, which is immediately reminiscent of Tatsuo Miyajima, was begun to be used in his work 
‘Sea of Time’1988 when he presented the work at the “Aperto '88” section at the 43rd Venice Biennale after the graduation from Tokyo University of the Arts in 1986. The gleam of 300 LEDs repeats the numbers from 1 to 9 except from 0 at different speeds in sequence. On the assumption that ‘time’, the abstract and non-substantial notion, is connected to a single existence, the different countdown speed of each LED unit implies individuality of every existence in the group. In the case of ‘Sea of Time' 98’1998 permanently installed in Kadoya House on Naoshima Island in Japan, its speed of each LED counter was decided by 128 residents of the Island through individual time-setting.  
 
     In terms of media, LED is an appropriate device to efficiently deliver Miyajima’s key philosophy, “Keep changing, it connects with everything, it continues forever." Selecting the particular material which we easily come across in an ordinary environment and keeping it as the main part of his works indicate his exceptional sensitivity as an artist. By taking advantage of the trans-generational universality of the LED’s simple mechanism, he deals with metadiscourses about visualizing interpretations of time and the concept itself. As the identical sized LED counters which establish a certain colony can be semantically read as a metaphor signifying a fundamental unit of every object, society, generation and nation, his series supports and extends the artist’s freedom of expression about historical facts and social phenomena as a subject matter. For instance, ‘Mega Death’ 1999 displayed in Japanese Pavilion at the 48th Venice Biennale, was a large-scale installation whose 2,400 blue LEDs counter symbolized numerous casualties of wars and disasters that occurred in the 20th Century.    

 In this exhibition, Miyajima introduces his new works, ‘Unstable Time’ and ‘Hiten’ series which are the outcomes of his long-time preparation and investigation. His prior works were often fixed to metal structures and walls or solid floors, whereas each element of the new series is separately situated on arbitrarily arranged wooden panels or stitched on symmetrical patterned fabric sheets. Therefore, the new works show more irregular yet fluid shapes and structures achieved by figurative autonomy of the small panels and fabrics instead of maintaining his previous works’ appearance which underlined forms of numbers, a rigid and tense impression of ‘mechanical temporality’ and a cold sense of the industrial LED’s materiality. The works can be seen as an artistic manifestation of three conditions (survival in uncertainty, being under constant threats and necessity for bold actions) mentioned in 『Liquid Modernity』 2000, one of the masterpieces by Zygmunt Bauman 1925-2017. In this context, the works can be a message sent by Miyajima who has remained critical while witnessing rational changes in a circumstance of life due to pandemics and natural catastrophes including global warming caused by the human race.
  
     Tatsuo Miyajima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numerous prestigious museums including Santa Barbara Museum of Art, Santa Barbara 2019; Shanghai Minsheng Art Museum, Shanghai 2019; Museum of Contemporary Art Australia, Sydney 2016; The MET Breuer, New York 2016; UCCA Center of Contemporary Art, Beijing 2011; Art Sonje Center 2002; San Fransisco Museum of Modern Art, San Francisco 1997, Kunsthalle Zürich, Zürich 1993, Hiroshima City Museum of Contemporary Art, Hiroshima 1990 and etc. His work is included in the collections of British Museum, UK; Tate Collection, UK, Fondation Cartier, France; SFMOMA, USA; Museum of Contemporary of Art Chicago, USA; Dallas Museum of Art, USA; Denver Ar Museum, USA; Modern Art Museum of Fort Worth; and Leeum, Samsung Museum of Art, Korea. 
갤러리바톤은 11월 26일부터 2021년 1월 8일까지 세계적인 현대미술가 미야지마 타츠오 Tatsuo Miyajima(b.1957)의 개인전, "Connect with Everything(모든 것은 연결된다.)"을 개최한다. LED, IC 등 전자 소재가 가진 시각적 기능성을 자신의 조형언어로 승화시킨 미디어 기반 작업으로 국제적 명성을 이어온 미야지마는 이번 전시에서 대표작인 LED 시리즈와 최근작인 페인팅까지 자신의 작가 커리어를 아울러 조망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특히, 미국 내 첫 대형 미술관 개인전이었던 2019년 산타바바라 미술관(Santa Barbara Museum of Art, US)전시를 시작으로 작가를 포함한 여섯 명의 일본 현대미술 거장들의 특별전인 모리미술관(Mori Art Museum, Japan)의 “STARS”전과, 치바 시립미술관(Chiba City Museum of Art, Japan) 개인전 "Chronicle 1995–2020”가 현재 열리고 있는 등 작가에 대한 국제 미술계의 관심이 고조된 상황에서 열리는 국내 개인전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미야지마 타츠오와 함께 즉각적으로 연상되는 점멸하는 숫자 LED(발광 다이오드)는 1986년 도쿄 예술 대학(Tokyo University of the Arts)에서 석사 학위를 마치고 제43회 베니스 비엔날레(1988)의 연계 행사로 열린 "Aperto '88"전에서 선보인 ‘Sea of Time’(1988)이 시초이다. 300개의 점멸하는 LED는 각기 다른 속도로 0을 제외한 1부터 9까지의 숫자를 차례대로 반복하는데, 여기서 단위 LED는 '시간'이라는 추상적이고 비물질적인 개념이 하나의 존재에 결부되어 있다는 가정하, 카운트다운의 속도 차를 매개로 그 대상들의 개별성을 드러내는 장치로 사용되었다: 1998년 일본 나오시마 섬의 Kadoya house에 영구 설치된 ‘Sea of Time ’98’(1998)은 총 125명의 섬 거주민이 time-setting을 통해 개별 LED의 속도를 설정하였다.
 
이러한 소재적 특성을 가진 LED는 미야지마의 작가 철학을 관통하는 키워드인 "계속 변화한다. 모든 것은 연결된다. 영원히 계속된다(Keep changing, it connects with everything, it continues forever)"를 유용하게 전달하는 매개체이다. 일상생활 및 산업 전반에 걸친 흔한 소재를 매체로 선택하고 수십 년에 걸쳐 작업해 옴은 작가로서의 비범성을 드러내게도 하는데, LED라는 단순한 메커니즘의 이점인 세대를 초월하는 보편성을 담보로 '시간의 개념과 그 이해의 시각화'라는 거대 담론을 다루어 왔기 때문이다. 군집의 형태로 설치된 동일한 크기의 LED는 의미론적으로 모든 사물의 기초 단위이자 한 사회, 세대, 국가 등에 대한 은유로 치환될 수 있기에, 역사적 사실이나 사회 현상에 대한 작가의 표현의 자유를 지지하고 확장하는 기능 또한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제48회 베니스 비엔날레(1999) 일본관에서 선보인 Mega Death(1999)는 총 2,400개의 청색 LED가 끊임없이 숫자를 카운트다운하는 대형 설치작으로 각 LED는 20세기 각종 전쟁과 재해로 인해 목숨을 잃은 사람들을 뜻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의 오랜 준비와 탐구의 결실인 ‘Unstable Time’과 ‘Hiten’ 시리즈가 첫선을 보인다. 미야지마의 기존 작업이 철제 구조물 또는 벽체, 단단한 바닥에 고정되는 형태로 시현되었다면, 이번 새로운 시리즈들은 천에 기하학적 패턴으로 박음질 되어 있거나, 불규칙한 형태로 배열된 나무판 위에 하나씩 위치한다. 기존 작품들이 숫자의 형태와 기계적 시간성의 엄격함과 긴장, 그리고 산업용 소재인 LED가 가진 차가운 물성을 강조하는 외양을 띠었다면, 신작들은 천과 작은 크기의 나무판이 허용하는 형태의 자율성에 힘입어 보다 유동적이나 동시에 불규칙한 형태를 보인다. 지그문트 바우만 Zygmunt Bauman(1925-2017)의 역작인 액체 근대 『Liquid Modernity』 (2000)에 언급된 세 가지 조건(불확실성에서의 생존, 지속적인 위험 노출, 과감한 행동 필요)의 미술적 시현으로도 보일 수 있는 이러한 시리즈는, 작품의 제목과 더불어 지구 온난화 등 인류가 야기한 각종 자연재해와 팬데믹으로 인한 삶의 근본적인 환경 변화를 목도하고 비판적 시각을 견지해온 그 만의 메시지이기도 하다.  
  
미야지마 타츠오는 상하이 민생미술관(Shanghai Minsheng Art Museum, Shanghai, 2019), 산타바바라 뮤지엄(Santa Barbara Museum of Art, Santa Barbara, 2019), 시드니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 Australia, Sydney, 2016), 멧 브로이어(The MET Breuer, New York, 2016), UCCA 현대미술센터(UCCA Center of Contemporary Art, Beijing, 2011), 아트선재센터(2002),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San Fransisco Museum of Modern Art, San Francisco, 1997), 취리히 현대미술관(Kunsthalle Zürich, Zürich, 1993), 히로시마 현대미술관(Hiroshima City Museum of Contemporary Art, Hiroshima, 1990) 등 세계 유수의 미술기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했다. 그의 작품은 대영박물관(British Museum, UK), 테이트 컬렉션(Tate Collection, UK), 까르티에 재단(Fondation Cartier, France), 미국 내 주요 미술관 SFMoMA; Museum of Contemporary of Art Chicago; Dallas Museum of Art; Denver Art Museum; Modern Art Museum of Fort Worth 그리고 한국의 리움미술관 등에 소장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