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GREEN HEART

GREEN HEART

September 09, 2014 - October 18, 2014

Gallery Baton presents "Green Heart", the solo exhibition of internationally renowned painter Rosa Loy (b. 1958), from September 12th to October 18th at the Apgujeong-dong exhibit space. 

Rosa stands as the main axis of NLS (New Leipzig School) which is evaluated as the 21st century's first bona fide artistic phenomenon and has attracted the attention of the international art market. She was also the wife of Neo Rauch (b. 1960) who is ranked as a globally celebrated artist.

Rosa depicts women. While Edgar Degas (1834-1917) depicted women engrossed in something like dance, and Lisa Yuskavage (b. 1962) emphasized social conformity or natural characteristics of women like those revealing voluptuous bodies with erotic expressions on their faces, Rosa depicts women in her paintings as full of self-confidence or active subjects who are in the center of the action. Dominating the center of the scene, the characters are wearing colorful costumes or working cloths and are doing something with confident expression and behavior. This conspicuous depiction portrays the artist's interpretation of women as those who actively pursue the realization of their dreams and those who aid each other in living an independent life. In particular, this approach presents privately but more strongly the feministic element at the forefront. For example, in her works the subject that helps female is another female being, the pursuit of beauty is self-satisfactory, and she is depicted as the principal agent of labor and active pioneer. 

Through a fascinating device of women, Rosa releases her own unique painting style, mixing selectively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and historical background of Leipzig that had formally been East German area, tangible and intangible relics of the communist era and fantasy, the heritage of Socialist Realism, Freudianism and Feminism. Arrangement of figures and objects in a way that is difficult to tell the story, ambiguity of time and space, detailed description of the subject from observation, unique delicacy, mystery, romance, and femininity suffer nothing by comparison when showing why she is positioned as the key artist of NLS.

Born in Leipzig in 1958, Rosa Loy completed her BFA and MFA at the Academy of Visual Art in Leipzig. She participated in numerous exhibitions in various art museums around the world in the topic of Leipzig painters, such as the joint exhibition  with Neo Rauch at ESSL Museum in Austria. In addition, her works are included as the collection of major art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like MoMA, MoCA (Museum of Contemporary Art, LA.), and Deutsche Bank Collection. 

Rosa Loy's "Green Heart" will be presented at Gallery Baton Apgujeong-dong space from September 12th to October 18th, and an opening reception will take place on September 12th at 6pm with the artist.  - GB –
갤러리바톤은 독일 라이프치히 출신의 세계적인 페인터인 로사 로이(Rosa Loy, b. 1958)의 개인전 "Green Heart"를 9월 12일부터 10월 18일까지 압구정동 전시공간에서 개최한다.

로사는 21세기 최초의 진정한 예술적 현상(The 21st century’s first bona fide artistic phenomenon)이라는 평가와 함께 90년대 이후 세계 미술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신 라이프치히 화파(NLS: New Leipzig School)’의 주축이다. 또한, 세계적인 거장의 반열에 오른 네오 라후(Neo Rauch, b. 1960)의 와이프이기도 하다.  

로사가 묘사하는 대상은 여성이다. 같은 주제에 천착했던 드가(Edgar Degas, 1834 - 1917)가 무용 등 무엇엔가 몰두하고 있는 여성을, Lisa Yuskavage(b. 1962)가 에로틱한 표정의 풍만한 육체를 드러낸 여성 등 사회 순응적이거나 본연의 여성성을 강조하는 방식을 추구했다면, 로사의 작품 속 여성들은 자아도취적 자신감에 가득 차 있거나 능동적인 행위의 중심에 있는 주체로써 묘사된다. 등장 인물들은 화면의 중심을 지배하며 화려한 색조의 의상(또는 작업복 등)을 입고 확신에 찬 표정과 행동으로 무엇인가를 수행하고 있는데, 이러한 묘사의 두드러짐은 자신의 꿈의 실현에 대한 갈망을 적극적으로 추구하는 존재, 삶의 주체로서의 상조하는 여성에 대한 작가의 해석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이러한 접근 방식은 은밀하지만 보다 강하게 페미니즘적 요소를 작품의 전면에 등장시키고 있음이 관찰되는데, 예를 들어 그녀의 작품 속에서 여성을 돕는 대상은 또 다른 여성이고 미의 추구는 자기 충족적이며, 노동의 주체이자 적극적인 개척자로써 묘사되기 때문이다.

로사는 여성이라는 매력적인 장치를 통하여 구 동독 지역이었던 라이프치히의 지역적 특색과 역사적 배경 그리고 환상과 공산주의 시대의 유무형적 유물, 사회주의 미술(Socialist Realism)의 유산, 프로이트즘(Freudianism)과 페미니즘(Feminism)이 선택적으로 가미된 독특한 화풍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풀어낸다. 스토리를 가늠키 어려운 인물과 사물의 배치, 시대와 공간의 모호함, 관찰에 근거한 대상의 세밀한 묘사와 작가 특유의 섬세함과 신비함, 낭만과 여성성은 그녀가 왜 라이프치히 대표작가로 자리매김했는지를 보여주는데 손색이 없다.

1958년 라이프치히 태생인 로사 로이는 라이프치히 Academy of Visual Art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쳤으며, 오스트리아 ESSL Museum에서 Neo Rauch와 공동전(Behind the gardens, 2011) 및 세계 유수의 미술관에서 라이프치히 페인터를 주제로 한 다수의 전시에 참가하였다. 또한 로사의 작품은 MoMA, MoCA (Museum of Contemporary Art, LA), Deutsche Bank 등 중요한 미술 기관 및 단체의 콜렉션에도 포함되어 있다. 

로사 로이의 "Green Heart"전은 오는 9월12일부터 10월 18일까지 갤러리바톤 압구정동 전시공간에서 선보이게 되며, 9월 12일 오후 6시에는 작가가 참여하는 오프닝 리셉션이 열릴 예정이다. - GB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