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In Between Memory and Dream

기억과 꿈의 사이

April 21, 2021 - May 28, 2021

Gallery Baton is pleased to announce In Between Memory and Dream, a solo exhibition by Koen van den Broek b. 1973, from 21st April to 28th May in Hannam-dong, Seoul. Koen van den Broek has established his current growing presence by developing his own style crossing the boundary of the figurative and abstract, as one of the leading artists from Belgium, a historically significant repository of paintings over centuries and a pivotal place of the European contemporary art. 

He studied architecture before completing MAs in Painting at several universities including Higher Institute for Fine Arts in Belgium, explores figurations of urban constructions such as signposts, car parks, grid-pattern pedestrian passages, bridges and borderlines of roads easily discovered in cities and their peripheries. ‘The sheer strength of observation’ he has developed as an artist consequently enables him to concentrate on manifesting the traits and significance hidden in symmetric elements and colours of the targets instead of simply regarding them as a substitute framework supporting the city to appropriately function. For example, primary colour swatches of his ‘Border Series’ cut across the entire planes; they are a representation of the paint often applied on many structures adjacent to roads. The colourful paint whose common role is warning for the efficient traffic stream of vehicles and passers-by transcends its original purpose through the artist’s authentic interpretation and it eventually converts the aesthetic appreciation into a subject. 

His Polaroid camera he always carries while travelling is essential equipment to bring ephemeral memories—the bleak landscapes or the quiet and serene sceneries of rural areas he encountered in the western US—to his studio. He takes photographs of the scenes hundred times as if he collected creatures and then he disembodies or reconstructs them to project his new perspective into the sceneries; these seemingly ordinary landscapes are divided by his distinct style and eventually implanted onto a canvas. In this process, the most crucial aspect is Koen van den Broek’s extraordinary pictorial approach. Although the colours and scenes achieved by the coexistence of quick strokes and carefully organized compositions seem simple in a glimpse, they can hardly be described in a typical language. Thus, the poetic ambience and aesthetic mode conveyed in his paintings obtain the more mysterious vitality as they can be neither easily delivered nor clearly explained. His practice not tied down by any political implications or social messages allows us to re-contemplate the intrinsic value and ultimate aim of fine art. 

The exhibition also introduces a number of van den Broek’s new paintings beautifully depicting the harmony of nature and architectural features from his own viewpoint, insomuch as it can even have such a subtitle, ‘Contemporary Idyllic Landscapes.’ They provide unexpected composure and warm attention in contrast to the conceptual, intense and abstract characteristics of the other displayed works whose lines and faces have notable saturated colours and evident cracks dynamically divide up the given surfaces. It shows that the explicit statement, “To create a work of art is to create the world”, by Wassily Kandinsky 1866-1944 is still available in the works of van den Broek despite the gap of nearly a century. 

Being combined with his visual sensibility and original analysis, the landscapes which remain as photographs and their 
particular tones and uncertainty revealed only through the Polaroid camera not only create a new dimension of elevated sensitivity but provide the higher level of an uplifting idyllic experience difficult to come across within the recent environments of contemporary art. 

Koen van den Broek studied painting at Royal Academy of Fine Art, Belgium; Academy of Visual Arts St. Joost, Netherlands; and H.I.S.K Flanders, Belgium after gaining his Bachelor degree in Architecture at Katholieke Universiteit Leuven, Belgium. In addition to his four solo exhibitions at Gallery Baton since 2011, his practice has been a subject of multiple solo presentations by major European museums including De Garage, Belgium (2020); Weserburg, Belgium (2016); S.M.A.K., Belgium (2010); Museum Dhondt-Dhaenens, Belgium (2005, 2009); and Bonnefanten Museum, Netherlands (2008). Especially,  (2009), an exhibition consisting of the unique series of works created by the collaboration between Koen van den Broek and John Baldessari 1931-2020 who passed away in 2020, drew global art critics’ attention by addressing an aesthetic question on the shifts of meanings of archive pictures. His paintings are included in prestigious international art establishments such as LACMA, USA; SFMOMA, USA; S.M.A.K., Belgium; M HKA, Belgium; Museum Dhondt-Dhaenens, Belgium; Astrup Fearnley Museet, Norway; Leeum, Samsung Museum of Art, Korea; Busan Museum of Art, Korea.
 갤러리바톤은 쿤 반 덴 브룩 Koen van den Broek (b. 1973) 의 개인전 <기억과 꿈의 사이(In Between Memory and Dream)>를 4월 21일부터 5월 28일까지 한남동 전시공간에서 개최한다. 유럽 내 현대미술의 중요한 포스트이자 역사적으로 동시대 회화의 보고였던 벨기에 출신인 반 덴 브룩은, 구상과 추상의 경계를 넘나드는 화풍을 매개로 국제적으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해오고 있다. 

    명문 H.I.S.K Higher Institute for Fine Arts, Belgium 등에서 회화로 석사 과정을 수료하기 전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하였던 작가는, 도시와 그 주변부에서 발견되는 도로 표지판, 주차장, 격자무늬 보도, 교각, 도로 경계선 등의 형태를 탐구한다. 전업 작가로서 길러온 작가 특유의 
'순수한 관찰의 힘'은, 대상을 단순히 도시의 기능을 보좌하기 위한 부차적인 구조물로만 보지 않고 거기에 깃든 색감과 기하학적 요소의 
의미와 그 개성의 발현에 집중한다. 예를 들어 '보더 시리즈(Border Series)'로 불리는 반 덴 브룩의 일련의 작품들은 캔버스를 횡으로 가로지르는 강렬한 원색 라인의 형태를 띠는데, 이는 흔히 도로와 인접한 구조물에 칠해진 도료의 재현이다. 차량과 행인의 원활한 이동을 위한 경고의 목적으로 칠해진 원색의 도료는 작가의 해석을 통해 그 본질을 초월하여 미적 감상을 피사체화한다.  

 여행 시 항상 휴대하는 폴라로이드는 그에게 포착된 이미지와 풍경 - 주로 미국 서부 등을 여행하며 마주한 황량한 광경 또는 평온하고 한적해 보이는 교외의 모습들 - 의 아스라한 기억을 스튜디오에 붙잡아 두기 위한 필수 도구이다. 마치 채집하듯 수 백번 촬영하고, 
해체하고 재조합하는 과정을 거치며 평범해 보이던 풍경엔 작가의 새로운 시각이 투영되고 고유한 기법으로 분할되어 종국에 캔버스에 이식된다. 물론, 여기서 제일 중요한 요소는 반 덴 브룩 특유의 회화적 접근법이다. 빠른 붓놀림과 오래 고심한듯한 구도가 한데 어우러지며 만들어내는 독특한 색감과 장면은, 단순한 듯하면서도 일상의 언어로 형용하기 어렵다. 그 안에 서린 서정성과 미적 양식은 명료하게 설명하거나 전달하기 어렵기에 더욱 신비로운 생명력을 가진다. 어떠한 정치적 함의나 사회적인 메시지로부터 자유로운 그의 작품들은, 순수회화가 
가진 고유의 가치와 궁극적 지향점에 대해 되새겨 보게 한다.

 '현대 전원시적 풍경'이라는 부제가 붙어도 좋을 만큼 이번 전시는 작가의 시선에서 자연과 건축 구조물의 하모니를 유려하게 포착해낸 신작들이 다수 등장한다. 채도가 높은 선과 면의 두드러짐, 화면을 역동적으로 분할하는 선연한 크랙(crack) 등 함께 전시 중인 추상적이고 강렬하며 관념적인 작품들과 달리, 여기선 문득 그의 따스한 시선과 여유로움이 베어난다. "작품을 창조한다는 것은 세계의 창조이다"라는 칸딘스키 Wassily Kandinsky (1866-1944) 의 선언은 한 세기 가까운 시간의 간극을 넘어 반 덴 브룩의 작품에서도 여전히 유효하다.    사진으로 포착되었던 장면, 폴라로이드 특유의 색감과 비명료성은 비로소 그의 미감과 해석에 어우러져 전혀 다른 감도의 세계를 창조해   내고, 근간의 현대미술 풍토에서 흔히 경험하기 어려운 차원 높은 '목가적 감상의 고양'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쿤 반 덴 브룩은 벨기에 루벤 가톨릭대학 Katholieke Universiteit Leuven 에서 건축을 전공한 이후, 앤트워프 왕립미술아카데미Royal Academy of Fine Arts, 네덜란드 성 요스트 미술아카데미 Academy of Visual Arts St. Joost, 플랜더스 예술대학 H.I.S.K Flanders 에서 회화를 수학하였다. 갤러리바톤에서는 2011년 이래 네 차례 개인전을 개최했고, 드 가라지 De Garage, Belgium (2020) , 브레멘 현대미술관Weserburg, Belgium (2016), 겐트시립 현대미술관 S.M.A.K., Belgium (2010), 돈트-데넨스 미술관 Museum Dhondt-Dhaenens, Belgium (2005; 2009), 보네판텐 미술관 Bonnefantenmuseum, Netherlands (2008) 등 유럽 주요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2020년 작고한 존 발데사리 John Baldessari (1931-2020) 와 공동 제작한 작품들로 기획된 전시 는 아카이브용 사진의 의미적 전환에 관한 미학적 고찰을 이끌어 내며 세계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반 덴 브룩의 작품은 LA 카운티미술관 LACMA, USA ,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 SFMOMA, USA, 겐트시립 현대미술관, 앤트워프 현대미술관 M HKA, Belgium, 돈트-데넨스 미술관, 오슬로 현대미술관 Astrup Fearnley Museet, Norway 을 비롯하여 국내에는 리움 삼성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등 국제적 미술기관에 소장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