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LO ZUAVO SCOMPARSO

LO ZUAVO SCOMPARSO

February 13, 2013 - March 16, 2013

From February 13th, Gallery Baton presents "Lo Zuavo Scomparso(Lost in Rome), the second solo exhibition of Italian photographer Paolo Ventura. (until March 16th)

Paolo uses Diorama technique which is his own searched form of production and the most effective tool to envelop his artistic goal within the genre of photography. As if a movie director combines the stories pulled out from his imagination and script and creates the stories from one scene to another, Paolo quietly depicts everyday life of his fatherland Italy or dim reminiscences of the past through this technique.

In fact, the reason why photography remained at remote region in contemporary art should be that painting firmly took the lead in the conventional idea of art. In other words, photography does not follow the way of generating the image through physical method attained by canvas and brush, and the role of mechanical device, Camera, is enormous about the final outcome. Photography also contains inherent weakness regarding originality.

In this respect, Paolo's diorama technique acts as an element that overcomes relative heterogeneity that photography has when creating the minimum image. The process of creating every element as miniatures is essential feature in his works. For documentary photography, it is common phenomenon to seek what the artist wants by transforming the character's makeup and space. However, Paolo takes further steps by making all the objects in the final frame directly and elaborately. The dummies in the frame in which their outer appearance are replicated through elaborate photographic technique endlessly challenge the area of originality by appropriating the human's visual imperfections.

"Lo Zuavo Scomparso" is a series of work commissioned by the city of Rome. Nevertheless, as usual in Paolo's works, it is not easy to find the characteristic elements of Rome (although his former series "Automaton" is an exception). By following his intention of mixing reality and virtual, all the scenes are expressed as a cloudy space in which the time zone is difficult to be measured. Also, he is extremely stingy about portraying historical background and context, even though the artist himself appears as firstperson observer or the character within the scene. In the case of "Automaton" series that he presented in his solo exhibition at Gallery Baton in April 2011, the situation that each work portrays was roughly comprehensible due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Jew watchmaker hiding from the Nazis and the mechanical doll that he made. However, in the case of this series, we can only approximate that the background is modern Italian region through the attire of characters including the artist.

"Lo Zuavo Scomparso". This title for Paolo's new works as it is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is translated as "Lost Soldier (in Rome)". Zuavo(Zouave in English) was the title given to certain light infantry regiments in the French Army serving in French North Africa, but the name became adopted as a pronoun referring to a body of armies. Zuavo, appearing many times in modern Western history, shows commonality through their peculiar costumes. Their attire, using brilliant colors such as red, emphasizes on decorative elements rather than practicality. It has been loved afterwards by soldiers as well as civilians for this characteristic.

As mentioned in the introduction, Paolo tried to create his own Rome. By excluding landmarks that distinguish Rome, erasing ever blue color of the sky, and making Zuavo which has existed for several centuries appear, Rome he created is depicted to us as a stationary and unfamiliar space. In addition,
Paolo searches for Zuovo that is vanished from the city with his own language and color. From Rome, the city with its time stopped and existing by resorting to the honor of the past rather than the present. - GB -
갤러리바톤에서는 2월 13일 부터 이탈리아 사진작가인 Paolo Ventura의 두번째 개인전인 “Lo Zuavo Scomparso(Lost in Rome)”가 개최된다. (3월 16일까지)

디오라마 기법은 Paolo가 초기 시리즈인 “Winter Stories” 부터 천착한 그만의 독특한 제작 방식이자 자신의 예술적 지향점을 사진이라는 장르에 가장 효과적으로 입히는 도구로 사용되어 왔다. 마치 영화 감독이 자신의 상상과 스크립트에서 끄집어낸 스토리를 결합하여 특정한주제와 공간, 그리고 이야기들을 한 씬 한 씬 창조해 나가듯이, 동 기법을 통해 Paolo는 자기의 조국인 이태리의 일상 또는 아련한 과거의 추억들을 담담히 그려왔다. 사실 사진이라는 장르가 Contemporary Art의 변방에 오랫동안 머물렀던 이유는 회화가 미술에 대한 통념을 아주 오랫동안 확고히 주도했기 때문일 것이다. 다시 말해 사진은 캔버스와 붓이 이루어내는 물리적인 방법을 통한 이미지의 생성 방식을 따르지 않고 있고, 최종 결과물에 대해카메라라는 기계 장치의 역할이 지대하며, Originality에 대한 태생적인 약점을 가지고 있다.
 이런면에서 볼때 Paolo식 디오라마 기법은 최소한 이미지의 생성 방식에 있어 사진이 가진 상대적 이질감을극복하는 요소로 작용한다. 한 작품안에 있는 모든 요소를 작가가 일일이 미니어쳐로 직접 제작하는 과정은 그의 작품에 있어서 필수적인 요소이다. 다큐멘터리 사진이 아닌 바에야 등장 인물의 분장과 공간의 변형 등을 통해 작가가 원하는 바를 추구하는 것은 일반적인 현상이나, Paolo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최종 프레임안의 모든 사물을 직접 정교하게 제작하여 작품을 완성한다. 정교한 사진 기법을 통해서 외형만 복제된 프레임안의 dummy들은 인간의 시각적 불완전성을 빌려 원본의 영역에 끊임 없이 도전한다.

“Lo Zuavo Scomparso”는 로마(Roma)시의 요청으로 이루어진 일련의 작업이다. 하지만 파올로의 작업에선보편적이듯이 (전작인 Automaton 시리즈는 예외이지만) 로마의 특징적 요소를 찾아내기란 여간 쉽지 않다. 현실 과 가상을 혼재시키는 작가의 의도에 따라 모든 장면은 잔뜩 구름이 낀 그로 인해 시간대를 가늠키 어려운 공간으로 표현되었고, 작가가 직접 일인칭 관찰자 및 등장 인물로 등장하나 시대적 배경과 상황적 묘사에 대해 극히 인색하다.
 2011년 4월 갤러리바톤 개인전을 통해 선보인 전작 Automaton의 경우 나치에 의해 숨어지내던 유태인 시계수리공과 그가 만들어낸 기계 인형 간의 관계가 시리즈의 얼개를 이루고 있어 개별 작품이 묘사하는 상황을 대략 알수 있었으나, 이번 시리즈의 경우 작가를 포함한 등장 인물의 복장을 통해서나마 무대가 근대 이태리 지역임을 어림잡을 수 있다.

“Lo Zuavo Scomparso”. 이번 전시의 제목이기도 한 Paolo의 신작 타이틀은 우리말로 해석한다면 “(로마에서)사라진 군인”정도일 것이다. Zuavo는 원래 아프리카에 주둔해 있던 프랑스의 경보병들을 일컫는 용어였는데 널리 통용되며 일단의 군인들을 지칭하는 대명사화 하였다. 서양의 근대사에 수없이 등장하는 Zuavo는 이들의 특이한 복장으로 인해 공통성을 띄게되는데, 붉은색 등 화려한 색상을 과감히 사용하여 실용성 보다는 장식성이 강조된 의복은 그 특징적 요소로 전후 군인만이 아니라 민간에서도사랑 받게된다.

서두에서 언급했던것 처럼 Paolo는 자신만의 로마를 창조하려고 하였다. 로마하면 떠오르는 랜드마크들을 배제하고 항상 푸르던 하늘색을 지워버린 후 수세기 동안 존재해왔던 Zuavo를 시리즈에 등장시킴으로써 그가 창조한 로마는 우리에게 시간이 정지되고 생경한 공간으로 탈바꿈하여 나타내어 진다. 그리고 그 도시에서 홀연히 사라진Zuavo를 Paolo는 자신만의 언어와 색감으로 찾아나서고있다. 시간이 정지된 듯한 도시, 현재보다는 과거의 영광에기대어 존재하는 도시, 로마에서.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