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Project Exhibition 'RESONANCE'

Project Exhibition 'RESONANCE'

January 20, 2017 - February 07, 2017

Gallery Baton is delighted to announce Project Exhibition, ‘Resonance’ from 24th January to 10th February in Apgujeong, Seoul. In this show, Germaine Kruip (b. 1970) introduces a piece, Untitle Circle Cooper (2016) which will be installed onto one of the exhibition walls. Its meticulously polished elliptical cooper panel and peculiar spotlight would offer a meditative experience, in stark contrast to the static exhibition space.

The cooper plate creates an projected image by reflecting light onto the exhibition wall and this imagery emits a glow in a similar form to the sun. In addition, inlaid perpendicular lines on the panel’s surface tightly and vertically cross the reflected image, adding a sense of reality and motion to ‘the Light Sphere’. Especially, since the level of brightness in the installation space is intentionally maintained in a dark state, colours and materiality contained in ‘the Light Sphere’ stand out and consequently draw spectators’ contemplation. Through this, the viewers encounter diverse psychological responses such as meditation, silence and the sublime.

Kruip’s practice evokes an impression of Abstract Art and Minimalism in terms of its conformation, yet it inherits a spiritual tradition regarding its concepts; it features tension and relation occurred between physical appearance and spirit. The object’s intrinsic neat colour tone and its simple shape which reveals the original corporeality of the medium, ultimately highlight meanings and fundamental nature of the figure. Accordingly, this kinetic work of art completed by light, motion and geometric motifs expands possibilities and spectrums of abstraction. The installation not only demonstrates its outstanding formative aspects, but also attains a remarkable aesthetic sense through a harmony of the object and its reflection, shades and phantasmal visions caused by artificial lighting and natural radiance. By proficiently dealing with even the external realm of the object, Kruip triggers a dramatic effect which transforms both the piece and its domain into a certain stage and furthermore she builds a spiritual and meditative space stimulating human perception.

Germain Kruip was born in Castricum, Nederland and studied at Das Arts and Rijksakademie van beeldende kunsten in Amsterdam. She has drawn worldwide attention by presenting a wide range of genres including sculpture, architecture and performance at numerous international museums and art events, such as Stedelijk Museum, Biennale of Sydney, Art Basel and Frieze Art Fair.
갤러리바톤은 Project Exhibition인 'Resonance (공명)'전을 압구정동 전시 공간에서 1월 20일 부터 2월 7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저마인 크루프 (Germaine Kruip, b. 1970)의 작품인 Untitled Circle Copper (2016)이 전시장의 한 벽에 설치되는 형태로 선보이게 되는데, 세심하게 연마된 타원형의 구리 패널과 특수 조명이 빚어내는 '빛의 구체'가 정적인 전시장과 대비되며 명상적인 경험을 선사하게 될 것이다.

구리판에 반사된 형태로 전시장 벽에 투영된 이미지는 태양과 유사한 형태를 띠며 발광하는데, 패널 표면에 세공된 수직의 선이 투영된 이미지를 수직으로 촘촘히 가르며,  '빛의 구체'에 현실감과 운동성을 가미한다.  특히, 작품이 설치된 공간은 의도적으로 어둡게 유지함으로써 '빛의 구체'가 지닌 색감과 물질성을 도드라지게 하고 응시를 유도하는데, 이를 통해 관람자는 명상, 숭고함, 정적 등의 심리적인 반응을 경험하게 된다.
 
이렇듯 크루프는 형식 면에서는 추상미술과 미니멀리즘을 연상케 하고 의미 면에서는 예술의 영적인 전통을 따르며, 형태와 정신 사이에서 발생하는 긴장감과 관계성에 주목한다. 재료 고유의 물질성이 드러나는 간결한 형태와 오브제 본연의 정돈된 색감은 형태의 본질과 의미를 도드라지게 하고, 빛, 모션, 기하학적 모티브로 완성한 키네틱 작품은 추상의 가능성과 스펙트럼을 확장한다. 설치물 자체가 지닌 조형성도 단연 탁월하지만, 인공적인 라이팅과 자연 빛을 활용해 만들어내는 반사, 환영, 그림자가 객체와 어우러져 빼어난 미감을 자랑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처럼 그녀는 오브제 밖 영역까지도 자유자재로 다루며 작품과 공간 전체를 무대화해 극적인 효과를 자아내고, 인간의 지각을 자극하는 영적이고 명상적인 공간을 창조한다. 
 
저메인 크루프(Germain Kruip, b. 1970)는 네덜란드 카스트리쿰 출신으로, 암스테르담 다스 아츠(Das Arts)와 라익스 아카데미(Rijksakademie van beeldende kunsten)에서 수학하였다.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Stedelijk Museum) 시드니 비엔날레(Biennale of Sydney), 아트 바젤(Art Basel), 프리즈 아트페어(Frieze Art Fair) 등 국제 예술행사에서도 조각, 건축, 퍼포먼스를 넘나드는 작품세계로 명성을 떨치며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