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Rephrase it Positively

Rephrase it Positively

June 22, 2018 - August 03, 2018

Rephrase it positively
2018. 6. 22 - 8. 3

Gallery Baton is pleased to present Marcin Maciejowski's solo exhibition, “Rephrase it Positively”, from June 22 through August 3, 2018. It is Gallery Baton’s inaugural exhibition in Hannam-dong since relocating from Apgujeong-dong.  As Maciejowski's first exhibition in Korea, “Rephrase it Positively” will survey his works from the past decade as well as showcase a large selection of paintings from his newest series.

Marcin Maciejowski uses images from the media or personal photo collection to create new realities on canvas. His experience working as an illustrator in Poland allows him to gain inspiration from various resources, such as advertisements, posters, cartoons or illustrations.  The intimate yet unfamiliar works, which combines existing imageries with sophisticated brush strokes, have iconic features that generate a distinctive tone.

Marcin Maciejowski, whose practice touches upon contemporary issues is noted for paintings that reflects reality and present situations. He pays attention to the fact that people grasp the world through a specific window - mass media. Instead of merely responding to one particular event, he attempts not only to disclose a hidden truth but also to investigate the mechanism how the media reproduces actual events. Thus, Maciejowski’s perspective and approaches, which can be defined as ‘second-hand reality’ play a role in unveiling the hidden reality, rather than looking at it negatively or critically. 

Regarding techniques, Maciejowski applies variations such as omitting unnecessary details or shifting shapes onto selected original images. Through a simplified palette, quick sketches, clear outlines and an intuitive background depiction, his straightforward and explicit style of painting enables the reprocessed contemporary issues to cast off their rigid elements. Notably, his playful approach of directly inserting texts in paintings is Maciejowski’s signature. Lines in speech bubbles are either quoted sentences or the artist’s phrases; he sometimes uses them to support the implication of the paintings or to cloud the main issues by creating dual meanings. Maciejowski will present his diverse works from 2004 to the present in one place. It will be an opportunity for spectators to encounter the current state of Eastern Europe and Poland’s art which continually broadens its horizons as one of the principal axes of European contemporary art from a few decades ago. 

Maciejowski studied at the architecture department of the Kraków University of Technology and continued his higher education at the Graphics Design Department at the Academy of Fine Arts in Kraków. He has held solo exhibitions at prestigious European museums including Baltic Center for Contemporary Art, UK (2013) and The National Museum, Poland (2013). He also has been a representative artist of prominent galleries such as Thaddaeus Ropac (Paris) and Meyer Kainer (Vienna) in Europe. ‘Grupa Ladnie,’ an artist group he established with his colleagues including Wilhelm Sasnal (b. 1972) in 1996, has stood out as a crucial association for Eastern European contemporary art and it has contributed to strengthening Maciejowski’s reputation and recognition in the global art world.
Rephrase it positively
2018. 6. 22 - 8. 3

 갤러리 바톤은 6월 22일부터 8월 3일까지 막신 마시요브스키(MARCIN MACIEJOWSKI, b. 1974)의 개인전 'Rephrase it Positively'를 개최한다. 압구정동에서 현대미술의 수준 높은 전시를 펼쳐온 갤러리 바톤이 한남동으로 이전하며 선보이는 개관전이자 폴란드 출신 페인터 막신 마시요브스키의 신작과 대표작을 대거 소개하는 한국 첫 개인전이다.

 페인터이자 일러스트레이터로서 자신만의 감각과 해석으로 새로운 리얼리티를 만들어내는 막신 마시요브스키는 대중매체에서 따온 이미지 혹은 자신이 직접 찍은 사진을 캔버스로 옮긴다. 폴란드의 유수한 매거진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한 경험은 그로 하여금 광고, 포스터, 카툰, 매체 일러스트레이션 등 소스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장르에서 힌트를 얻게 이끄며, 기존 이미지에 자신만의 감각적 필치를 더해 만든 익숙하면서도 생경한 작품은 독특한 아우라를 풍기며 그만의 아이코닉 한 특징을 지닌다.

 동시대 이슈에 관심을 갖고 작업하는 막신은 현실과 리얼리티를 반영한 회화로 유명하다. 작가는 사람들이 매스미디어라는 창으로 세상을 바라본다는 점을 주목, 특정한 사건보다는 그 이면의 진실과 미디어가 사건을 재생산하는 메커니즘을 파악하고자 한다. 이러한 막신의 ‘세컨드 핸드 리얼리티’적 시각과 접근법은, 단지 현실을 부정적이거나 비판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숨어있는 리얼리티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역할만을 자처한다.   

 기법적으로 작가는 발췌한 이미지에서 필요 없는 디테일을 제거하거나 형태를 바꿔가며 다양한 변주를 가한다. 단순한 컬러, 간결한 스케치, 명료한 윤곽, 직관적 배경 등으로 재가공된 동시대 이슈는 직설적이고 명쾌한 작가 고유의 화풍을 거치면서 무거움과 진중함을 벗어버린다. 특히 카툰에서 볼 수 있듯 작품 안에 대사를 써넣는 유희적 방식도 그만의 시그너처 스타일이다. 말풍선 속 대사는 직접 만들거나 차용한 캡션을 조합해 사용하는데, 이는 회화가 가진 함의를 뒷받침하기도 중의적인 관점을 만들어 주제를 의도적으로 흐리기도 한다. 전시의 제목이기도 한 최신작 'Rephrase it Positively'(2018)를 포함, 2004년부터 최근까지 몰두한 다양한 작품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수 년 전부터 유럽 현대회화의 한 축으로 꾸준히 지평을 넓혀가고 있는 동유럽, 폴란드 미술의 현주소를 살펴볼 수 있는 귀중한 기회를 선사할 것이다. 

막신 마시요브스키는 폴란드 크라쿠프 테크놀로지 대학교에서 건축을, 크라쿠프 파인아츠 아카데미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다. 발틱 현대미술 센터(Baltic Center for Contemporary Art, UK, 2013), 폴란드 국립 미술관 (The National Museum, Poland, 2013) 등 유럽의 명망 있는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타데우스 로팍(Thaddaeus Ropac, Paris), 메이어 카이너(Meyer Kainer, Vienna) 등 유럽의 정상급 갤러리에서 다수의 전시와 전속 작가로 활동해왔다. 1996년엔 빌헬름 사스날 (Wilhelm Sasnal, b. 1972) 등 동료 작가들과 1996년에 설립한 예술단체 ‘Grupa Ladnie’는 폴란드 및 동유럽 현대 회화의 중요한 산실로 부각하였으며, 국제 미술계에서의 막신의 인지도와 명성을 공고히 하는데 기여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