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lery Baton

Print out KR | EN

THINGS NOT SEEN

만난 적 없는 것들

July 14, 2016 - August 20, 2016

Gallery Baton is pleased to announce Yoon Suk One (b. 1983)’s solo exhibition, ‘Things Not Seen’, from 14th July to 20th August in Apgujeong, Seoul.

Yoon Suk One unfolds the world containing those conflicting yet conjunct notions such as individuals and society, memory and record, and present and past within canvases. He takes roles of an observer and a messenger through paintings reflecting his own experiences ranging from exceedingly trivial and personal incidents to social issues delivered by various media.
The exhibition ‘Things Not Seen’ reveals new works completing Yoon’s series ‘Trilogy of Memory and Emotions’. The artist has learned a strategy for keeping one step away from his private experiences through two series of works; ‘Deferred Things’(2013) dealing with his recollections about traveling experience, and ‘Growing Things’(2014) adopting the things what he faces in an ordinary environment as a subject matter.

In terms of leitmotif, ‘Things Not Seen’(2016) digs into the past that had happened before Yoon was born or certain memories that he cannot recall. At the planning stage, he presumed that it would be beneficial for maintaining the psychological/physical distance from the events, as he employed what he had not experienced, unlike two previous series mentioned above. However, in the process of selecting, he found himself paying more attention to the events generated and replayed under a social structure rather than entirely new cases. It consequently enables the artist to draw his own analysis on the target events that occurred in the past, since his private sentiments towards recent similar incidents are projected onto them. This is why his paintings surpass a simple reproduction, even though he describes the past events, which he did not experience.

Yoon attempts to convey moving moments of his remembrances and feelings, which stem from his constant records and collected photographs or imageries to a canvas. It is an action of adding subjective elements such as personal recollections and emotions to objective incidents that the community has gone through. Ultimately, this process produces layers of copious feelings.

While Yoon overlaps traces of attachments on an achromatic surface through his manner of expression delicately applying afterimages of light and shade, new scenes and images are continuously created and dissipated. This reinterpretation phase allows artistic vitality to be blended with a dignified sense of depth and eventually establishes paintings constructed by his own visual language.

Though Yoon’s strongpoint is a fine and specific depiction distinctly exposing themes, the pieces represented in this show underline an emergence of sentiments caused by moderate colors and ambiguous figures originated from brush strokes pressing and pushing their subjects. Subject and object of an event and each different sensibility from the artist himself and spectators coexists in his works which release the dazzling beauty of moderation and a drastic sense of boldness at the same time.

Since Yoon believes that the act of painting is a primal human behavior equivalent to fundamental physical actions such as eating and speaking, it is intriguing to witness how his ponderous strokes embody an original world possessing charms of both representational and abstract paintings through ‘Things Not Seen’, the final stage of the series, ‘Trilogy of Memory and Emotions’. 

Yoon Suk One was one of the selected artists by 37th Joongang Fine Arts Prize, a resident artist at Cheongju Art Studio and Gyeonggi Creation Centre. Also, he has been attributing to expand the scope of Korean Painting, actively presenting his works at various exhibitions held at Gallery Baton, Seoul Citizens Hall, Culture Station Seoul 284, and Seoul Arts Centre  - GB 
갤러리바톤은 윤석원(Yoon Suk One, b. 1983)의 개인전 <만난 적 없는 것들>을 7월 14일부터 8월 20일까지 압구정동 전시공간에서 개최한다.

윤석원은 개인과 사회, 기억과 기록, 현재와 과거 등 상반된 듯하면서도 깊은 연결고리를 지닌 세계를 캔버스에 담아낸다. 지극히 사소하고 개인적인 사건부터 각종 미디어를 통해 전달되는 사회 이슈까지, 자신의 경험이 반영된 회화 작업을 매개로 사건의 관찰자이자 전달자로서 역할을 자처한다.

이번 개인전 <만난 적 없는 것들>은 윤석원의 ‘기억과 감정에 관한 삼부작’ 시리즈를 완결 짓는 신작을 소개하는 자리다. 작가는 여행에 관한 자신의 기억을 다룬 ‘미뤄진 것들’(2013), 주변 생활에서 겪은 일을 소재로 한 ‘자라나는 것들’(2014)을 통해, 개인적인 경험에서 한 발짝 물러나 간격을 유지한 채 바라보는 요령을 터득했다.

‘만난 적 없는 것들’(2016)은 주제적인 면에서 작가가 태어나기 이전 발생했거나 혹은 기억하지 못하는 과거를 파고드는 작업이다. 기획 단계에서 작가는 기존 두 시리즈와는 다르게 경험한 적 없는 일을 소재로 삼았기에 사건과 심리적/물리적인 거리 유지가 더욱 유리할 것이라고 여겼다고 한다. 하지만 뉴스와 기록을 선별하는 과정에서도 결국엔 온전히 새로운 사건보다는 사회 구조적으로 잉태되어 반복 재생되는 사건에 주목하게 되었다. 이는 근래에 일어난 유사한 사건에 관한 작가의 사적 감정이, 대상이 되는 과거 이벤트에 투영되어 자신만의 해석을 도출하도록 이끌게 된다. 그의 회화가 실제 겪지 않은 과거를 그려내면서도 단순한 재현 단계를 넘어선 이유다. 

윤석원은 평소 끊임없이 기록하고 수집한 사진 및 영상 자료에 기반을 둔 자신의 기억과 감정이 움직이는 순간을 캔버스에 고스란히 담는다. 어떤 면에서 이는 공동이 겪은 객관적 사건에 사적인 기억과 감정이라는 주관적 요소를 추가하는 행위이며, 이러한 과정은 결과물에 다양한 감정의 층위를 생성한다. 작가가 빛과 어둠이 주는 잔상을 섬세하게 활용한 표현력으로 무채색 화면에 정서적 흔적을 중첩해나가는 동안 새로운 장면이 연이어 탄생하고 소멸한다. 이러한 재해석 과정에서 예술적 생동감에 진득한 깊이감이 더해져, 윤석원만의 시각언어로 구축한 화면이 완성된다.
    
세밀하고 구체적인 묘사로 주제를 명확히 드러내는 것도 윤석원의 강점이지만, 이번 전시 작품은 대상을 누르고 밀어내는 붓의 움직임이 빚어낸 모호해진 형태와 톤 다운된 색감이 주는 정서적 감정의 도드라짐이 주목된다. 사건의 주체와 대상, 작가 자신과 관람자의 각기 다른 감성이 공존하는 그의 회화는 때로는 뛰어난 절제미를, 때로는 적나라한 과감성을 동시에 뿜어낸다. 그리는 것을 먹고 말하는 신체 행동에 준하는 인간 태초의 행위라고 믿는 그이기에, ‘기억과 감정에 관한 삼부작’ 시리즈의 완결 격인 <만난 적 없는 것들>을 통해 구상화와 추상화의 매력을 동시에 지닌 윤석원이 묵직한 붓 터치로 완성한 독창적인 세계가 어떻게 구현될지 더욱 기대된다.


윤석원은 제37회 중앙미술대전 선정작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와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로 활동했으며, 갤러리바톤, 서울시 시민청, 문화역서울284, 예술의전당 등에서의 다양한 전시에 참가해 활발한 행보를 보이며, 한국 회화의 외연 확장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 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