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우혁: 프롬나드

16 June - 23 July 2021
Installation Views
Press release

갤러리바톤은 6월 16일부터 7월 23일까지 한남동 전시 공간에서 빈우혁(Bin Woo Hyuk, b.1981)의 개인전 <프롬나드(Promenade)>를 개최한다. 수년 전부터 베를린으로 이주하여 작품 활동 중인 작가가, 연못과 그 수면의 변화무쌍함에 관한 오랜 시간의 탐구와 매진의 결과로 탄생한 신작들을 갤러리바톤과의 세 번째 개인전을 통해 선보이는 자리다.

2014년 갤러리와의 첫 전시 모티브였던 "베를린의 공원과 인근의 숲을 산책하는 행위"는 자연이라는 대상이 자신의 미적 지향점에 순응하는 매체임을 스스로 확인하는 과정이자, 숙명과도 같았던 회한과 번민으로 점철된 내면을 치유하는 리추얼(ritual) 임을 내비쳤다. 빈우혁은 습관적으로 숲을 찾고 사색하며 화폭에 옮기는 과정의 반복에 큰 의미를 두었고, 그러한 연장선에서 숲은 “이상과 현실의 간극이 주는 삶의 무게와 부담을 잊게 해 주는 곳"으로 느낄 만큼 친밀한 존재였다. 자신이 의지하고 위안을 느꼈던 숲의 본모습을 옮기겠다는 결연한 의지는 자칫 화폭에 어른거릴지도 모르는 이질적인 사상과 세속의 흔적을 원천적으로 걸러내주었고, 대신에 그리는 대상과 행위 자체가 돋보이게 하였다. 첫 전시 제목이던 '아르카디아(Arkadia)'는 그 당시 작가의 심상과 형편, 일련의 작품이 탄생한 배경을 잘 설명하여 준다.
    
산책로라는 뜻의 이번 전시 제목인 <프롬나드(Promenade)>는 자칫 그 의미하는 바를 작가의 화풍과 배경에 미루어 짐작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보다 관념적인 대상을 지칭한다. 전시의 구상과 작업 기간이 팬데믹으로 인한 이동의 통제가 가해졌던 시기와 일치하였기에, 작품에 등장하는 이미지는 기억의 심연과 먼발치에서 언뜻 비치던 풍광들을 자신의 마음에 들 때까지 자유롭게 조합하고 재해석한 결과이다. 즉, 작가의 의식에 단발성으로 떠오르는 파편화된 숲과 연못, 그 주변의 모습이 시시각각 변하는 햇빛, 공기의 미묘한 변화, 바람에 일렁이는 수면 등 오감이 기억하는 정경과 결합하여 비로소 공간성이 부여된 '의식 속의 산책로'인 것이다.
    
총 8점으로 구성된 길이 15.2미터의 연작은 프랑스 오랑주리 미술관에 영구 설치되어 있는 모네의 수련을 떠올리게 한다. 미술관과 유사한 구조인 출입구만 남겨둔 채 원형으로 제작된 전시 공간에 걸린 빈우혁의 수련 연작은 작가가 그동안 쏟아부었을 노력과 열의를 짐작하기에 충분하다. 작업 과정 내내 겪었을 원전에 대한 의식과 두려움, 그리고 그 극복에 대한 단초는 작가가 고심하여 전개한 회화적 기법에서 보다 자세히 드러난다. 즉흥성이 돋보이는 표면에 풍부한 색조로 호방하게 전개된 연못의 이미지는 의도적인 평면성의 강조와 색면으로 표현된 연잎의 부유가 강조되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무작위적인 빛과 수면의 찬란한 조우를 표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끌어들인 추상성은 화면의 전반에 흐르며, 끝없이 펼쳐진 '중첩된 연못'에 둘러싸인듯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거친듯하면서도 숲 속에 깃든 광선과 대기의 효과가 빚어내는 아득함을 잘 표현한 그의 작품은, 간명한 필치로 자신의 심상에 비친 풍경을 드라마틱하게 표현했던 19세기 영국 낭만주의 풍경화의 대가, 존 컨스터블(John Constable, 1776-1837)의 영향을 짐작하게 한다.

빈우혁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전문사 졸업 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원 서양화과에서 석사를 수료했다. 갤러리바톤, 경기도미술관(2018), OCI미술관(2014), 챕터투(2019) 등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2020), 경기도미술관(2020), 성곡미술관(2016), 아마도예술공간(2016) 등에서 열린 단체전에 참여해왔다. 현재 베를린에 거주중인 작가는 올해부터 베를린조형예술가협회(BBK Berlin-Professional Association of Visual Artists Berlin) 멤버로 활동중이다.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경기도미술관, OCI미술관, 챕터투, 매릴랜드 예술대학(Maryland Institute College of Art)을 포함한 국내외 미술기관에 소장돼있다.

Works
  • Bin Woo Hyuk, Sanctuary 100, 2021
    Bin Woo Hyuk, Sanctuary 100, 2021
  • Bin Woo Hyuk, Promenade 112, 2021
  • Bin Woo Hyuk, Sanctuary 109, 2021
    Bin Woo Hyuk, Sanctuary 109, 2021
  • Bin Woo Hyuk, Park 117, 2021
    Bin Woo Hyuk, Park 117, 2021
  • Bin Woo Hyuk, Köpenick 114, 2021
  • Bin Woo Hyuk, Köpenick 115, 2021
  • Bin Woo Hyuk, Köpenick 116, 2021
  • Bin Woo Hyuk, Sanctuary 102, 2021
    Bin Woo Hyuk, Sanctuary 102, 2021
  • Bin Woo Hyuk, Promenade 111, 2021
    Bin Woo Hyuk, Promenade 111, 2021
  • Bin Woo Hyuk, Promenade 110, 2021
    Bin Woo Hyuk, Promenade 110, 2021
  • Bin Woo Hyuk, Wuhle 122, 2021
    Bin Woo Hyuk, Wuhle 122, 2021
  • Bin Woo Hyuk, Wuhle 118, 2021
    Bin Woo Hyuk, Wuhle 118, 2021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