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우혁 Korea, 1981

Overview

빈우혁은 기억이나 경험 등 외부 자극에 대해 반응하는 자신만의 방식과 시간을 작품의 주요한 소재로 삼는다. 그는 과거의 기억들로부터 비롯된 심리적 동요와 복잡한 내면을 비우기 위해서 수도 없이 베를린의 숲을 찾아 나섰고 끊임없이 사색하며 이를 캔버스에 담아냈다. 오래전 인상파 화가들이 탄복해 마지 않았을 풍경을 감상하며 빈우혁은 평화와 삶의 오묘함을 느끼고, 이를 자신만의 순수 회화가 지향해야 하는 이상향으로 삼았다. 꾸준히 그려온 숲, 호수, 공원을 비롯한 자연의 풍경들은 작가에게 평정과 치유를 의미하는 상징적인 공간이다. 빈우혁의 풍경화는 창의적인 해석을 통해 묘사된 소재와 공간의 가능성을 확장시킨다. 그는 풍경 이면에는 어떤 비판이나 의미도 담아내지 않고 서사적인 요소를 제거해 오직 풍경에만 집중한다.

Works
  • Bin Woo Hyuk, Köpenick 114, 2021
  • Bin Woo Hyuk, Köpenick 115, 2021
  • Bin Woo Hyuk, Köpenick 116, 2021
  • Bin Woo Hyuk, Müggelspree 92, 2021
  • Bin Woo Hyuk, Park, 2021
  • Bin Woo Hyuk, Park 117, 2021
    Park 117, 2021
  • Bin Woo Hyuk, Park 93, 2021
    Park 93, 2021
  • Bin Woo Hyuk, Park 99, 2021
  • Bin Woo Hyuk, Promenade 112, 2021
  • Bin Woo Hyuk, Promenade 113, 2021
  • Bin Woo Hyuk, Sanctuary 100, 2021
    Sanctuary 100, 2021
  • Bin Woo Hyuk, Sanctuary 104, 2021
    Sanctuary 104, 2021
  • Bin Woo Hyuk, Sanctuary 105, 2021
    Sanctuary 105, 2021
  • Bin Woo Hyuk, Sanctuary 107, 2021
    Sanctuary 107, 2021
  • Bin Woo Hyuk, Sanctuary 108, 2021
    Sanctuary 108, 2021
  • Bin Woo Hyuk, Schwan, 2021
    Schwan, 2021
  • Bin Woo Hyuk, Spiegel, 2021
  • Bin Woo Hyuk, Spiegel, 2021
    Spiegel, 2021
  • Bin Woo Hyuk, Wuhle 120, 2021
  • Bin Woo Hyuk, Wuhle 121, 2021
    Wuhle 121, 2021
  • Bin Woo Hyuk, Wuhle 122, 2021
    Wuhle 122, 2021
  • Bin Woo Hyuk, Dome, 2020
    Dome, 2020
  • Bin Woo Hyuk, Live-Wall-Revery, 2020
    Live-Wall-Revery, 2020
  • Bin Woo Hyuk, Park 87, 2020
  • Bin Woo Hyuk, Abyssus 85, 2019
    Abyssus 85, 2019
  • Bin Woo Hyuk, Live-Wall-Revery 10, 2017
    Live-Wall-Revery 10, 2017
  • Bin Woo Hyuk, Live-Wall-Revery 9, 2017
    Live-Wall-Revery 9, 2017
  • Bin Woo Hyuk, Lufthansa 67, 2017
  • Bin Woo Hyuk, Lufthansa 68, 2017
    Lufthansa 68, 2017
  • Bin Woo Hyuk, Postfenn 61, 2017
  • Bin Woo Hyuk, Weißenseer Park 72, 2017
Exhibitions
News